여성미래센터와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함께한 브런치 상영회 '우리는 서로의 미래다'


여성미래센터 입주단체 활동가 30여명이 참여해 맛있는 점심과 함께 2018 청년여성 영상제작 프로젝트 '여성이시네' 참여작품을 감상했습니다. 상영작은 '낙서', '여자는 여자의 미래다' 두개의 작품입니다. 식사와 함께 영화가 상영되어 다소 산만하지 않을까 아주 살짝 걱정을 했으나 역시나 기우였습니다. 상영 내내 모두의 눈이 반짝반짝, 어찌나 집중도가 높던지... 


영화가 끝난 후에는 간단한 네트워킹 프로그램으로 서로를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서로가 서로를 소개했던 자기소개 하기는 의외의 곳에서 큰 웃음을 빵빵 터트려 주었고, 2018년을 보내며 내가 하고 싶은말 그리고 듣고 싶은말 적기는 조금은 지쳐있는, 그래서 무엇보다 '잘했다, 수고했다, 힘내라'는 위로와 격려가 필요한 활동가들의 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한 공간에 있지만 자주 마주치지 못하는 활동가들이기에 이번 상영회는 서로 얼굴을 마주하고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따뜻한 밥 한끼와, 영화가 던져주는 메세지와, 소통의 즐거움이 공존했던 의미있는 시간. 여자는 여자의 미래임을, 우리는 서로의 미래임을 확인하며 연대를 다질 수 있었던 공동체 상영회였습니다.


참가자 등록은 필수죠잉~

아마도 행사 안내중이듯

두눈이 반짝반짝

초집중의 현장

소통의 시간 '자기 소개하기'

뭔가 재밌는 말씀을 하셨나...

빵~ 터진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담당자님

2018년 한 해, 우리 모두 수고 많았어요~ 2019년도 힘내 보아요!!!


Posted by 여성연합

한국여성단체연합과 여성미래센터가 기획한 공감 캠페인 [연결된 얼굴은 우리입니다]의 일환으로 '2030청년여성 영상제작 프로젝트 공동체상영회'가 지난 12월 15일(목) 저녁 7시에 여성미래센터 소통홀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영화 8도의 강추위에도 불구하고 페미니스트의 눈으로 일상과 사회를 바라보고자 하는 많은 분들이 참석해주셨습니다.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의 기획으로 2030 청년여성들이 제작한 다양한 주제의 영상들을 보면서 함께 웃으며, 생각하며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영상이 끝난 후에는, '2016년 페미니스트로 산다는 것은' 이라는 주제로 영상을 보면서 생각난 키워드를 기반으로 참가자들과 함께 이야기하였습니다.

추운 날씨이지만 참석해 주셔서 함께 재미있게 영상도 보고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의 마음과 연대를 나눈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이 날 총 진행을 맡아 주신 복태님과 토크쇼 깜짝 게스트 파랑님께도 애정이 듬뿍 담긴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한국여성단체연합과 여성미래센터는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의 'Seoul Women's Walk 프로젝트'로 제작된 청년여성들의 영상물을 처음으로 공개 공동체 상영회를 진행하였는데요. 각 기관과 단체, 그룹에서 이와 같이 공동체상영회를 진행하고 싶은 분들은 하단의 링크를 통해 신청해주시면 된다고 합니다.

<공동체 상영회 신청 바로가기 링크>

덧붙여, [연결된 얼굴은 우리입니다]라는 주제로 기획한 또 다른 행사인 '네트워크: 얼굴'이라는 전시회가 2016년 12월 1일부터 30일까지 4주간여성미래센터 1층 허스토리홀에서 개최되고 있습니다. 함께 성평등사회를 만들어가는 '성평등조력자'들이 함께 테이블에 둘러앉아 애정을 듬뿍 담아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며 그린 얼굴 그림들입니다. 전시회에도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written by 오경진(한국여성단체연합 활동가)

Posted by 여성연합
여성미래센터 (우)150-037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7가 94-59 | 전화 02-704-1630